한 예술가가, 아사 직전의 개를 전시장에 묶어놓고 "굶어죽는 개" 라는 작품명을 붙였다. 게다가 실제로 물이나 사료조차 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이것은 시작일 뿐입니다" 라는 멘트도 곁들였다.

개를 굶기는 것도 모자라서, 그것은 시작일 뿐이라는 예술가의 발언에 대해 사람들은 격분했다. 

인터넷에서는 그 예술가에 대해 온갖 사이버 테러가 자행됐고, 표현의 자유와 동물학대의 여론 속에서, 시민 단체나 언론도 격렬하게 반응했다. 

그 반응을 본 예술가는 추가 발언을 남겼다. 

"제 전시에 사용되는 개는 보건소에서 살처분 될 개입니다. 만약 정말로 도와주시고 싶은 분이 계시다면 얼마든지 도와주셔도 좋습니다"

다음 날, 전시가 열리자마자 전시회장은 이미 개장 전부터 엄청난 인파가 몰려들었다. 머리띠를 하고 피켓을 든 시위 단체들은 물론, 화제성에 의해 몰려든 일반인, 그리고 그들을 찍는 촬영 인파까지. 

수백 명이 넘는 이들이 모이자 전시장 측은 평소보다 다소 빨리 오픈을 했고, 그들은 모두 빠른 걸음으로 "굶어죽는 개"의 전시 앞으로 몰려들었다. 힘없이 묶여있던 개를 보며 사람들은 새삼스레 흥분했지만, 그 개의 아래에는 작은 안내 문구가 쓰여있었다.

[ 도와주시고 싶은 분이 계시다면 얼마든지 도와주셔도 좋습니다 ]

그러나 막상 먼저 손을 내미는 사람은 아무도 없던 가운데, 한 노부인이 씩씩하게 손을 들었다.

"제가 이 개를 맡아 기르고 싶습니다"

그러자 이번 전시를 개최한 예술가가 홀연히 나타나 그 개를 묶어둔 기둥에서 풀어 줄을 노부인에게 쥐어주고는 다시 사라졌다.

개를 건내받은 할머니가 "이제 괜찮단다 아가야" 하며 개의 머리를 쓰다듬자, 자연스럽게 박수갈채가 이어졌다.


그러나 그 직후, 예술가는 갑자기 또 안쪽에서 나타나더니 새로운 개를 기둥에 묶어놓았다. 사람들이 무슨 일이냐며 묻자, 예술가는 아무렇지 않다는 얼굴로 

"오늘은 10마리를 데려왔습니다. 이제 9마리 남았네요" 하며 대답했다. 사람들은 아연했지만, 한번 생긴 흐름은 변하지 않고 차례차례 손을 드는 사람들이 나타났다.

사람들은 "제가 맡아 기르겠습니다" 하며 앞다투어 손을 들었고, 그렇게 기계적으로 9번의 추가적인 전달과 함께 그날의 전시는 종료됐다. 

언론에서는 또 한번 대화제가 되었고 국민들도 그 미담에 미소를 지었다. 예술가는 그 이후, 전시가 열리는 한달 내내 적극적으로 전시를 실시했지만 

"굶어죽는 개"는 결국 완성되지 못했다. 아무리 개를 매일 10마리 20마리씩 준비해도, 자원자들이 나타나 데려갔기 때문이었다. 언론에서도 일대 붐이 일어났다. 또 새로운 소문이 등장했다.

[ 어쩌면 예술가는 살처분 되는 개들을 구하기 위해 이 예술을 시작한 것이 아닐까 ] 

그러나 어느 날 갑자기 예술가는 갑자기 전시를 종료했다. 엄청난 붐이 일어났기 때문에 사람들은 의아해했다. 

한 기자가 물었다.

"소문에 따르면 살처분 될 예정인 개들을 구하기 위해 이 전시를 개최한 것이라는 설이 있습니다만, 사실인가요?"
"아니요,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게다가 그게 목적이라면 전시를 갑자기 중단할 이유가 없지요"
"그럼 무엇 때문에 전시를 했고, 왜 갑자기 전시를 중단하는 건가요?"
"그건 곧 아시게 될 겁니다. 그리고 준비는 이제 다 끝났으므로 전시를 중단합니다. 앞으로 여러분은 앞으로의 행사를 즐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시는 끝났다.

예술가의 수수께끼 발언을 잠시 화제가 되었지만, 그 이후에도 딱히 뭔가 큰 일이 일어나지는 않았기에 곧 잊혀졌다.

그리고 몇 달 후, 이상한 현상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전국 각지의 공원에 마르고 쇠약해진 개들이 속속 방치되기 시작했다.

[ 도와주시고 싶은 분이 계시다면 얼마든지 도와주셔도 좋습니다 ] 

라는 팻말과 함께. 당장은 유행과 위선의 마음으로 손을 들었던 사람 중 결코 적지 않은 수의 사람들이, 겨우 몇 달이 지나자 마음이 변한 것이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 생각한 끝에 그들이 생각한 것은 예술가의 그것과 같은 방법이었다. 직접 버리거나, 보건소에 데려가는 것보다는 그것이 나은 방법이었으니까. 

진짜 나쁜 것은 도움을 줄 수 있는데 도움을 주지 않고 바라만 본 놈들이었으니까.

그렇게 "굶어죽는 개"는 완성됐다. 많은 사람들의 손으로.


Posted by 리라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