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남부 바이에른의 도시, 뇌르틀링겐. 


이 도시는 중세시대의 느낌이 진하게 남아있는, 원형 벽과 감시탑으로 구성된 성벽도시다. 이 도시는 약 1,500만년 전에 거대한 운석이 낙하해서 생긴 분화구 위에 세워진 것이다.


약 1,500만년 전에 낙하한 직경 1.5km 사이즈의 운석 때문에 이 지역에 직경 24km짜리 거대한 분화구가 생겼다. 그렇게 분지 지형이 된 이 곳의 중심에서 남서쪽 6km 위치에 뇌르틀링겐의 거리가 만들어졌다. 



1215년, 황제 프리드리히 2세는 이 도시에 자유도시 권한을 부여했고, 도시를 둘러싼 원형 성벽은 이때 세워졌다. 1238년에 발생한 대화재로 도시 대부분이 불탔지만 곧 복구되어 1327년 현재까지 남아있는 성벽이 건설되었다. 





중세 시대의 마녀사냥 열풍은 이 도시에도 불어닥쳐 1589년부터 1598년까지 34명의 남녀가 이 도시에서 화형으로 처형되었다. 


유럽의 30년 전쟁 당시 이 도시는 개신교를 지지하는 소수파에 속해서 결국 전쟁에 패배했고, 결국 교역 중심도시로서의 기능을 잃었다. 하지만 바로 그것이 현재까지 그 시대 모습이 남아있는 결정적인 원인이 되었다.




도시 중심에는 '다니엘 타워'라고 불리우는 교회 탑이 남아있으며 감시탑 용도로 사용되었다. 높이는 약 90미터. 도시 어디에서든 그 탑을 볼 수 있으며 24시간 체제로 파수꾼이 서있었다. 현재까지도 관광을 위해 파수꾼 역할을 하는 이들이 존재한다.




성벽은 현재까지도 거의 완벽하게 남아있으며 그 안쪽으로는 붉은 지붕의 집들이 늘어서있다. 성벽에는 5개의 문이 있으며 그 내부에는 11개의 탑과 두 개의 보루(적의 공격을 막기 위해 돌과 토사, 콘크리트 등으로 구축된 진지)가 남아있다.





Posted by 리라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