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는 세태를 반영해서 그런지, 열차에 뛰어들거나 고층 빌딩에서 뛰어내리거나 대형 교통사고 등으로 사체 손상이 심한 경우가 많다고. 비율로 보자면 그리 높다고는 할 수 없어도 분명 그 숫자는 늘어나고 있는데… 골치를 썩는 것은 장의사다.

심각하게 훼손된 사체를 현장에서 수습해 오는 전문 직종이 생겨났을 정도로 원형을 알아보기 힘든 사체를 어떻게 하면 유족에게 보여줄 수 있을 정도의 수준으로 복구할 수 있을까.

그 고심 끝에 나온 신 병기가 바로 이것이다.

붕어빵 만드는 기계는 알지? 그것을 힌트로 개발된 것으로, 말 그대로 원형이 남아나지 않은, 그야말로 고기토막들을 그 제형기에 넣고 열을 가한다. 그리고 적당히 시간이 지나면 적어도 그 형태만큼은 적당히 사람 모양으로 완성이 된다고. 거기에 화장을 하고 옷을 입히는 등 염 작업을 마치고 유족에게 인도한다.

만약 형태에 맞는 사체의 양이 적을 때에는, 적당햔 양의 물과 밀가루를 의족처럼 틀이 될 수 있는 것에 맞춰서 섞어 넣고 열을 가한다. 그러면 사람의 형태가 될 때까지 굉장히 좋은 향이 감돈다고.

Posted by 리라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