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슈가 흑당밀크티

버블티, 밀크티 등에 들어가는 말랑한 젤리 식감의 타피오카. 이미 몇 년 전 한국에서도 밀크티 브랜드 '공차'의 대흥행이 있었고, 최근 대만 브랜드 '타이거 슈가'의 히트를 기점으로 온갖 음료 브랜드에서도 경쟁적으로 버블티 메뉴를 내놓는 등, 다시 한번 버블티 열풍이 전국적으로 몰아치고 있습니다. 

 

이는 일본에서도 마찬가지라 최근 일본에서도 소위 '타피오카 붐'이 불고 있습니다. 타피오카가 들어가는 버블티 등의 음료가 더운 여름을 맞아 대유행 중인데, 이에 관해 재미나는 소문이 돌고 있습니다. 

 

일본 SNS에서 "타피오카 붐이 불면 주가가 폭락한다" 라는 흥미로운 '썰'이 돌고 있는 것입니다. 

 

 

정말로 타피오카 붐이 불면 주가가 폭락했는가

 

실제로 과거 일본에서 타피오카 붐이 몰아친 두 시기, 즉 1992년과 2008년에는 놀랍게도 일본 주가가 어마어마한 폭락을 경험했습니다. 

타피오카 붐과 일본주가

일본에서 처음 타피오카 붐이 일어난 것은 1992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버블경제가 무너진 시기로, 확실히 그 이후에도 꽤나 큰 침체를 겪은 시기입니다. 또 이후 2008년은 미국 서브프라임 사태의 영향으로 리먼 브라더스가 파산하고 전 세계적인 주가폭락이 발생했었죠.  

 

즉, 타피오카 붐이 불면, 경제는 내리막길을 걸었습니다.

 

 

그렇다면 이 둘에는 무슨 상관이 있는가. 

 

물론 당연히 실제 타피오카와 주가는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사실 1992년의 경우 이미 버블이 터진 이후로, 그 이후로도 주가는 한없이 추락하긴 했습니다만 이미 그 시기에도 주가는 폭락 중이었고 2008년의 경우도 서브프라임 사태의 후폭풍일 뿐, 타피오카와는 상관이 없습니다. 만약 '타피오카를 먹으면 주가가 폭락한다' 가 과학적 사실로 입증된다면 몇몇 정부는 타피오카 섭취 금지법을 제정하고도 남겠지요. (…)

 

다만 일본의 경제계에는 이와 유사한 재미나는 속설이 하나 존재하는데, 그것은 여름하락장(夏枯れ相場)으로 8월에 평균적으로 주식 거래량이 감소, 하락하는 경향을 보이는 현상입니다. 분명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은 채로, 흔히 "8월은 여름 휴가 및 명절로 인해 주식하는 이들이 거래를 덜하기 때문에 거래량이 감소한다" 하고 말을 하는 편이긴 합니다만. 

 

또 그 이외에도 '주식은 화요일에 사서 금요일에 팔아라' 말도 있습니다. 보통 각국 정부나 기관은 경제에 부정적인 뉴스를 발표할 때 가급적이면 시장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장이 열려지 않는 주말에 발표를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때문에 월요일에 주식이 폭락하는 경우가 많아 그 충격이 채 가시지 않은 "화요일에 주식을 사서 역시 금요일에 파는 것이 이익"이라는, 속설이 존재하는 것입니다. 당연히 이 역시 어디까지나 경험칙에 의한 속설일 뿐입니다.

 

 

경험칙과 학습효과

 

그것이 실제로 상관관계가 있는 것이든 아니든, 반복하여 비슷한 현상이 발생하면 사람들은 어느 정도 그 영향을 받기 마련입니다. 이른바 징크스입니다. 

 

만약 빨간 옷을 입었을 때마다 그때 산 주식은 쭉쭉 올라가고, 파란 옷을 입었을 때 산 주식은 모조리 폭락한다면 아마도 그 사람은 어느 순간부터는 주식을 살 때는 일부러라도 빨간 옷을 즐겨 입게 되겠죠. 또 깜박하고 파란 옷을 입고 산 주식이 있다면 곧 폭락하지 않을까 전전긍긍하게 될 테구요.

 

실제로 그 비슷한 사례로 '인기 여자 연예인이 결혼을 하면 주가가 폭락한다' 라는 유명한 속설이 있었습니다. 2015년 인기배우 호라키타 마키, 후키이시 카즈에의 결혼 때 주가가 크게 폭락했고, 이후 2016년의 키타카와 케이코의 결혼 시기 때에도 주가가 폭락하여 그 주장이 꽤 유명해지기도 했습니다. 당연히 징크스를 신봉하는 경우, 경험에 따라 여자 연예인의 결혼소식이 들리면 주식을 들고 있다가도 미리 팔아버리는 사람도 분명히 있었겠지요.

 

그러나 역시 비과학적 징크스는 깨지기 마련입니다. 2017년 인기 배우 사사키 노조미, 아오이 유우 결혼 때에는 두 번 다 오히려 주가가 크게 상승했습니다. 만약 '이번에도 그러겠지' 하는 생각으로 주식을 미리 팔아버렸다면 눈 앞에서 큰 돈을 버린 셈입니다.

 

또 실제로 상관관계가 있는, 높은 사건일지라도 반복되다 보면 그 영향력은 예전에 비해 줄어드는 법입니다. 예전에는 북한의 군사도발이나 강경발언 때마다 우리나라 주식도 크게 출렁였습니다만, 최근에는 그 영향력이 예전같지 않습니다. 실제로 무력충돌이 일어나거나 하는 일은 거의 없었던데다, 호들갑 떨며 주식을 팔았더니 금방 회복되어 오히려 큰 손해를 입은 경우도 적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전혀 대응을 안 했다가는 그 역의 케이스로 크게 낭패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만…)

 

 

타피오카와 주가폭락의 상관관계

 

종합하여, 당연히 그 둘 사이에는 아무런 관계도 없고 우연히 맞아떨어진 케이스도 고작 두 번에 불과합니다. 그 두 번의 경험이 워낙 혹독했던 일이라(버블붕괴, 리먼 사태) 유독 기억에 뚜렷하게 남았을 수는 있겠습니다만 상관관계 전혀 없는 오비이락에 불과합니다. 

 

다만, 만약 '이번에도' 세계경제가 휘청이고 주가가 폭락하는 일이 발생한다면 '타피오카 붐의 저주'는 의외의 공신력(?)을 갖게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마침 미중 무역마찰, 중국의 홍콩 시위 무력진압(과 후폭풍), 중국-일본의 경기악화 등 쓸만한 재료들이 갖춰지고는 있으니까요. 정말 타피오카 붐이 불면 주가폭락이 오는가. 

 

그때까지 우리는 두근대는 마음으로 타피오카 듬뿍 든 버블티만 맛있게 마시면 될 것 같습니다. :) 

 

 

참고자료 

니혼게이자신문 [닛케이평균주가지수]

머니플러스 플래닝 기능사 - 후루타 타쿠야 [タピオカブームは本当に「株価暴落の前兆」なのか] 

올리브매거진 코리아 [바야흐로 흑당 버블티] 

Posted by 리라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