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카키바라 살인 사건

1997년 14세 소년에 의해 일어난 희대의 엽기 연쇄살인극으로, 사건의 개요는 다음과 같다.
 
1997년 5월 27일 고베(神戶)시 수마(須磨)구 도모가오카(友が丘) 중학교 정문 바로
앞에서 검은 비닐봉지 속에 초등학교 6학년생 하세 준 군의 절단된 머리가 발견되었다.
피해자의 가족은 특별히 원한을 살만한 이유가 없었고 비닐봉지에 동봉된 사카키바라
세이토(酒鬼薔薇聖斗)
-범인이 자신의 이름이라 자칭-'명의로 쓰인 도전장에는

‘자, 게임의 시작이다’

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으며 범행의 잔학성에 비추어 살인범은 정신파탄자일 것으로
추정되었다. 범행의 이유와 대상이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었기에 재발 우려가
높았으므로 학부모들은 아동의 단독 외출을 금지시켰고 아이들이 등하교할 때 부모들이
동행하여 범행의 재발에 대비하였다. 수많은 검·경 관계자들이 전과자를 중심으로 추적,
분석하였고 각종 매스컴은 엽기적인 이번 사건의 추이를 매일 집중 취재 보도하였다.

그 와중에 6월 초 범인으로부터 고베 신문사로 또 다른 도전장이 날아들었다. 자신의
행동은 우발적인 것이 아니라 사회에 대한 복수라는 것을 명백히 하면서 자신이 그러한
행동을 한 것은 자신을 그렇게 만든 의무교육에 대한 분노에 의한 것이며, 살인이 즐겁
기 때문에 앞으로도 범행을 계속할 것임을 암시하는 내용의 편지가 배달된 것이다.

이렇게 대담한 범인의 도전 속에서 전전긍긍하던 사람들은 그후 6월 28일 범인이 체포
되자 깜짝 놀랐다. 범인은 놀랍게도 도모가오카 중학교의 14세 남학생이었다.

게다가 조사과정에서 같은 해 3월의 고베 도오리마(通り魔) 사건 - 길가던 여자 어린이
2명을 습격해 1명을 사망케 하고 다른 1명에게는 중상을 입힌 사건 - 도 동일범의 단독
범행인 사실이 드러나 사람들을 아연케 하였다. 범인이 새디스트적인 성도착자나 사회
에서 낙오된 부랑아가 아니라 중산층의 14살 자제라는 점에서, 또 특별한 이유없이 살인
그 자체가 좋아 행한 쾌락살인이라는 점-이는 소년의 자술 중 범행대상이 길에서 만난
누구라도 좋았다라는 점에서 확연히 드러난다-에서 일본사회의 구조적 문제점, 특히
교육제도상의 문제점이 드러난 범죄였다. (정보출처 : 2ch)


* 이건 별로 안 알려졌을걸?
 
우리 대학의 교수가 그 사카키바라의 필적 감정을 했는데「일전에, 내가...」로 시작하는
그 성명문은 원래 한 장이 아니고 더욱 무서운 내용이 담긴 뒷장이 있는 것 같다는 사실.
실제로 그 성명문의 사진을 보면, 호치키스로 찍은 뒷장이 있음을 알 수 있지.

그 교수 왈, 범인은 그 밖에 또 있다. 혹은 공범자가 있는 것 같다.


성명서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리라쨩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즈 2007.05.12 0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선가 분명 읽은 적이 있는데…
    특히 성명서의 호치키스 자국이 언급된 부분.
    어딘지 제대로 떠오르지는 않아도,
    추악한 범죄임은 확실한데, 연달아 포스트가 살인사건만 등장하니
    이제야 좀 침착하게 읽을 수 있게된 것 같네요.

  2. 골빈이 2007.05.14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측상단의 'No.9'도 묘하게 걸리긴 합니다만,
    뒤에는 법정관련이나 수사관련 서류가 함께 철해져 있었을 수도 있지요. 편지에 대한 감정인의 평가서라던가, 취급사항이라던가.

    • 크리스 2007.09.21 0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증거이기 때문에 증거와 관련없는 물건을 철한다는 게 다소 상식 밖의 의견인데요. 저 문서와 관련이 있는 범인이 붙인 다른 문서가 더 있었다는게 맞을 것 같습니다.

    • 아마미야 에리 2007.10.04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역시 크리스님과 동일한 생각입니다.
      빨간 글씨이니까 범인이 쓴 넘버 9인 듯합니다.

  3. 햄짱 2007.10.22 1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뒷 이야기가 더 무섭군요;
    게다가 온통 빨간 글씨...쓰다가 눈 아팠겠네-_-
    아무리 생각해도 역시 본성은 타고 나는 것 같습니다.

  4. 흰곰 2007.11.01 0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섭다 빨간글씨;;

  5. 이얍 2009.10.10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네살...나보다 나이도 어린 새끼가 공부를 하면 얼마나 하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얼마나 받았다고...그저 모자란 녀석일 뿐...교육제도가 어쨌건 저런 사이코는 어디에나 꼭 있습니다. 교육제도 덜 타이트하고 살기 좋은 서양쪽에도 저런 놈들은 가끔 나오죠

    • Layla 2010.01.15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의 14세는 우리나라 나이로는 16살이라는걸
      감안해주셔야죠 :)
      그렇다고 이소년의 살인에 동정하는건 아닙니다만 ..

  6. ㅇㅇㅇㅇ 2010.07.20 0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주일간 3개의 야채를 부숴버리겠다.
    내가 아이들만 죽이는 유치한 범죄자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내게는 하나의 인간을 다시 한번 죽일수있는 능력이 갖춰져있다.

    으...섬찟하고 완전 정신병자가 쓴 글 같습니다
    근데 14살짜리 중딩이 썼다고는 믿기지않는 문장력이네요
    어찌됐든 다른 사진들도 찾아봤는데 자기 이름에 킬러어쩌고하면서
    무슨 문양까지 만들어서 그린거보면 그저 중2병걸린 미친 아이같아요
    지금 출소해서 게임센터에서 일하고있다는데 저런 정신병자가
    사회에 돌아다니고있다는게 개소름

  7. 거위발 2010.08.16 1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굉장히 옜날 글이라(3년이 넘었네요;) 의미 없는 댓글이 될 수도 있지만, 위 사건에 참고하시라고 올립니다.
    http://blog.naver.com/keeper56/10066282976
    결론부터 말하자면 공범자가 있다는 추측이 맞는 것 같습니다.